어린이집원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덕후니 조회 13회 작성일 2021-05-14 23:39:04 댓글 0

본문

CCTV 속 어린이집 원장의 수상한 행동...부모 "아동학대살해죄 적용해야" / YTN

아이를 엎드린 채로 이불과 함께 감싸 안아
팔·다리 등 온몸 이용…10분 넘게 이어져
사인은 ’질식사’…경찰, 아동학대치사 혐의 적용
유족 "새로 제정된 아동학대살해죄 적용해야"

[앵커]
지난달 대전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1개월 된 아이가 낮잠을 자다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당시 CCTV가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원장이 아이를 강압적으로 재우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는데, 유족 측은 살인의 고의성이 인정된다며 '아동학대살해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어린이집 원장이 아이가 탄 유모차를 뒤로 눕히더니 책상에 걸쳐놓습니다.

이불을 덮어주려고 하자 아이는 연신 발버둥 칩니다.

그러자 아이를 바닥에 엎드린 채로 눕히고 이불과 함께 다리로 감싸 안습니다.

아이가 고개를 들거나 다리를 움직이면 팔과 다리를 이용해 더 눌렀고, 10분이 넘도록 자세를 바꾸지 않습니다.

원장이 아이가 숨진 사실을 확인한 건 자리를 떠나고 한 시간이 지난 뒤였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사인은 질식사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이 원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아동학대치사.

그러나 유족 측은 지난달 새로 제정된 아동학대살해죄를 적용해야 한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숨진 아이 유족 : (경찰에) 아동학대살해죄로 하면 안 되느냐고 여쭤보니까 선례가 없고 살해에 대한 고의성을 입증하기 어렵다고 말씀하셨고…. 그것을 실행하지 않으면 그 법이 왜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CCTV에서는 사건 발생 20일 전에도 원장이 숨진 아이를 같은 방식으로 재우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또 사건 당일 다른 아이의 몸에 올라타 온몸으로 누르는 장면도 확인됐는데, 원생 14명 가운데 대부분이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원장은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숨지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원장이 아이가 사망할 가능성을 얼마나 예견할 수 있었는지가 이 사건의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부지석 / 유족 측 변호인 : 아기의 얼굴을 바닥으로 향하게 한 상태에서 이불을 덮었고 자기의 체중을 실었을 때 사망할 수도 있는 그 가능성을 경험칙상 알고 있기 때문에 미필적이나마 살해 고의가 있다고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고….]

경찰은 보강수사를 마무리하는 다음 주쯤 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며, 혐의 변경은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104222224354511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CCTV 속 어린이집 원장의 수상한 행동...부모 "아동학대살해죄 적용해야" / YTN

아이를 엎드린 채로 이불과 함께 감싸 안아
팔·다리 등 온몸 이용…10분 넘게 이어져
사인은 ’질식사’…경찰, 아동학대치사 혐의 적용
유족 "새로 제정된 아동학대살해죄 적용해야"

[앵커]
지난달 대전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21개월 된 아이가 낮잠을 자다가 숨진 사건과 관련해 당시 CCTV가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원장이 아이를 강압적으로 재우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는데, 유족 측은 살인의 고의성이 인정된다며 '아동학대살해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어린이집 원장이 아이가 탄 유모차를 뒤로 눕히더니 책상에 걸쳐놓습니다.

이불을 덮어주려고 하자 아이는 연신 발버둥 칩니다.

그러자 아이를 바닥에 엎드린 채로 눕히고 이불과 함께 다리로 감싸 안습니다.

아이가 고개를 들거나 다리를 움직이면 팔과 다리를 이용해 더 눌렀고, 10분이 넘도록 자세를 바꾸지 않습니다.

원장이 아이가 숨진 사실을 확인한 건 자리를 떠나고 한 시간이 지난 뒤였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사인은 질식사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이 원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아동학대치사.

그러나 유족 측은 지난달 새로 제정된 아동학대살해죄를 적용해야 한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숨진 아이 유족 : (경찰에) 아동학대살해죄로 하면 안 되느냐고 여쭤보니까 선례가 없고 살해에 대한 고의성을 입증하기 어렵다고 말씀하셨고…. 그것을 실행하지 않으면 그 법이 왜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CCTV에서는 사건 발생 20일 전에도 원장이 숨진 아이를 같은 방식으로 재우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또 사건 당일 다른 아이의 몸에 올라타 온몸으로 누르는 장면도 확인됐는데, 원생 14명 가운데 대부분이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원장은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숨지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원장이 아이가 사망할 가능성을 얼마나 예견할 수 있었는지가 이 사건의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부지석 / 유족 측 변호인 : 아기의 얼굴을 바닥으로 향하게 한 상태에서 이불을 덮었고 자기의 체중을 실었을 때 사망할 수도 있는 그 가능성을 경험칙상 알고 있기 때문에 미필적이나마 살해 고의가 있다고 저희들은 판단하고 있고….]

경찰은 보강수사를 마무리하는 다음 주쯤 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며, 혐의 변경은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15_202104222009200099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천 어린이집 원장, 사망 후 확진…학부모들 '불안' / JTBC 뉴스룸

인천도 어린이집과 호프집에서 집단 감염이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연수구의 한 어린이집 50대 원장은 숨진 뒤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어린이집에서만 교사와 원생 등 19명이 감염됐는데, 한 교사가 2주 전 발열 증상이 있었는데도 계속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기사 전문 https://news.jtbc.joins.com/html/134/NB11999134.htm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박병현기자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joins.com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s://jtbc.joins.com)

... 

#어린이집원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396건 199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xn--2o2bi0aj76bghe.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